과메기가 제철인 시즌

in #kr2 years ago

겨울철 이맘때가 되면 과메기가 인기가 있는데 겨울철 별미로 청어나 꽁치를 냉동과 해동을 반복하여 바닷바람에 건조시킨 것을 말합니다.

오늘처럼 눈이 내리거나 찬바람이 불때면 생각나는 것이 또한 과메기 입니다.

SmartSelect_20210106-214318_Gallery.jpg

요즘 같은 겨울에는 과메기가 영양가도 높고하여 일상화 되어 있는것 같기도 합니다.

과메기를 먹을때 같이 쌈을 싸먹는 식재료가 미역,김,배추,청량교추, 마늘, 깻잎 등 다양한데 그맛이 또한 입맛을 돋우기도 합니다.

과메기

겨울철 청어나 꽁치를 바닷바람에 냉동과 해동을 반복하여 건조시킨 것으로 영양가가 높은 식품이다.

과메기는 겨울철에 청어나 꽁치를 얼렸다 녹였다 반복하면서 그늘에서 말린 것으로, 경북 포항 구룡포 등 동해안 지역에서 생산되는 겨울철 별미이다.

원래 청어를 원료로 만들었으나 1960년대 이후 청어 생산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청어 대신 꽁치로 과메기를 만들기 시작하였다.

과메기라는 명칭은 청어의 눈을 꼬챙이로 꿰어 말렸다는 관목(貫目)에서 유래한다. '목'을 구룡포 방언으로 '메기'라고 발음하여 관목이 '관메기'로 변하고 다시 ㄴ이 탈락하면서 '과메기'로 굳어졌다.

과메기를 먹게 된 유래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다. 동해안의 한 선비가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가던 길에 배가 고파 바닷가 나뭇가지에 청어가 눈이 꿰인 채로 얼말려 있는 것을 먹었는데 그 맛이 너무 좋았다.

그래서 집에 돌아와서도 겨울마다 청어의 눈을 꿰어 얼말려 먹었는데 이것이 과메기의 기원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재담집《소천소지(笑天笑地)》에 기록되어 전해진다.

또 뱃사람들이 배 안에서 먹을 반찬이나 할 요량으로 배 지붕 위에 청어를 던져놓았더니 바닷바람에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여 저절로 과메기가 되었다는 설도 있다.

과메기는 만드는 과정에서 어린이 성장과 피부미용에 좋은 DHA와 오메가3지방산의 양이 원재료인 청어나 꽁치보다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또 생산 과정에서 핵산이 더 많이 생성되어 피부노화, 체력저하, 뇌 쇠퇴 방지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네이버 지식백과 과메기

이래서 제철에 나오는 과메기가 생각나는 계절인가 봅니다.

2021.1.7.

Sort:  
 2 years ago Reveal Comment